연혁

우리나라 항로표지의 역사

옛날부터 선박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운항하기 위하여 횃불, 봉화, 꽹과리 등을 이용하여 항해의 지표로 삼았으나
1800년대 후반 서양 상선의 동양진출과 부산, 인천, 원산항 등의 개항으로 선박운항이 활발해짐에 따라 우리나라도
체계적인 항로표지시설의 설치 필요성이 제기되었습니다.
1894년 공무아문 등춘국에서 항로표지업무를 담당하기 시작하여 1895년 6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우리나라
연안에 등대건설을 위한 위치조사 계획을 수립하고 1902년 3월 인천에 해관등대국을 설치하였습니다.
같은해 5월부터 인천항 입구 팔미도, 소월미도 등대 및 북장자서, 백암등표 건설에 착수하여 1903년 6월 1일
팔미도 등대를 점등, 운영하게 된 것이 우리나라 근대식 항로표지의 시작이었습니다.

국립등대박물관의 역사

항로표지는 해양교통안전확보와 근대화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하여 왔으나 시대적 변천으로 항로표지 시설과
관련 용품들이 사라져가고 있어 이를 유물로 영구히 보존하여 후세에 물려주고 해양교통안전을 위한 항로표지의
중요성과 바다사랑 정신을 함양하고자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높은 호미곶등대(경상북도 기념물)가 있는 호미곶에
1985년 2월 7일 등대박물관을 개관하였습니다.

박물관 연혁